정필모 씨, 당신은 아무것도 하지 마라

 

     

불법 종합세트 정필모는 부사장이 아니다

어제(23일) 저녁 이사회는 야당 이사들이 모두 퇴장한 가운데 여당 이사들 7명 전원 찬성으로 정필모 부사장 임명 동의안을 처리하였다. 2번이나 의결을 미룬 것은 결국 전형적인 보여주기 쇼였다.

     

사규 위반을 밥 먹듯이 하고, 외부 강의료로 수천만 원을 받아 감사원의 요구로 중징계를 받고, 회사를 제 집 드나들 듯 퇴사와 재입사하는 과정에 뒷배가 있다는 의혹 등 정말이지 불법 종합세트가 따로 없다.

     

대체 이런 인물을 부사장으로 임명하고자 하는 양 사장이나 이를 임명 동의해주는 이사회나 모두가 제정신이 아니다.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에 갔다는 사실이 최측근의 입을 통해 드러난 사장과 불법 종합세트 부사장 그리고 이 모든 불법과 부도덕을 눈감아 주는 이사회의 도덕 불감증은 목불인견 수준이다. 이런 3종 세트는 만들려고 해도 만들 수 없을 정도로 가관이다.

     

지난주 낙마설에 이은 재등판

조합이 지난 월요일(16일) 이사회 조찬 모임에서 임명 동의안 반대 시위를 벌인 이후,

여당 이사들 사이에서 정필모 후보가 부적격하다는 논의가 있었다고 한다. 상식과 이성적 판단을 가진 이사라면 정 후보를 임명 동의한다는 것은 매우 부당하고 문제가 심각하다고 인식하는 것이 마땅하다.

     

그런데 금요일 쯤 다시 정필모 후보를 강행해야 한다는 기류가 강해졌다고 한다. 여당 이사들조차 임명 반대로 의견이 모아지다가 다시 강행으로 선회한 이유가 무엇일까? 이쯤 되면 흔히 하는 말로 ‘정필모 후보의 백이 장난이 아니구나’라고 생각하는 것이 합리적 의심일 것이다. 대체 정필모를 비호하는 외부 세력은 누구인가?

     

어제 임명 동의안을 처리할 때도 여당 이사들은 별로 말이 없었다고 한다. 왜? 그들도 이 안건은 문제가 많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이사장이 표결에 붙이려고 하자 야당 이사들은 표결을 반대하며 퇴장했다고 한다.

     

여기서 분명한 것은 여당이든 야당이든 다수의 이사들이 정필모 부사장 임명 동의안에 반대 또는 불편함을 느끼고 있었다는 점이다. 그럼에도 본 안건은 표결처리 되었다.

     

비정상이 이끌 정상화추진위원회

정 부사장은 양 사장이 공약으로 내건 ‘정상화추진위원회’를 이끌게 된다고 한다.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다. 사규 위반과 불법 종합세트인 정 부사장 자신이 바로 비정상 덩어리인데 KBS를 정상화시키겠다고? 말 같지도 않은 코미디는 당장 집어 쳐라.

     

불법과 부도덕의 상징인 정 부사장이 추진위를 이끈다면 그 과정과 결과는 뻔한 것 아니겠는가? 이런 인물에게 무슨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 자기들이 원하는 결론을 미리 내 놓고 과정은 온갖 불법과 탈법을 일삼을 것이 자명하다. 이들의 도덕 불감증은 우리가 상상하는 것 이상이다.

     

임명무효소송, 형사고발 등 모든 법적 수단 동원

조합은 경고한대로, 정 부사장 임명무효소송을 비롯해 양 사장과 이사회가 벌인 불법적이고 탈법적인 행태를 묵과하지 않고 형사적 조치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책임을 물을 것이다.

     

KBS의 사규는 일반 회사의 그것과 다르다. 공영방송의 사규는 방송법을 실현하기 위해 만든 만큼 그에 준하는 무게감을 갖는 것이다. 또한 KBS는 예외 적용을 받지만 공공기관운영법 등을 준용해 왔다. 그런데 이런 관행이 몰상식한 이들에 의해 모두 무너졌다.

     

KBS노동조합은 무너진 공영방송을 바로 세우기 위해 이들을 가만두지 않을 것이며 민, 형사상의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다.

     

     

2018. 4. 24.

KBS노동조합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 유흥 즐긴 양 사장은 사퇴하라'

 

Posted by KBS노동조합 KBS노동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