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청와대 출입기자 출입금지, 사상 초유의 사태로 또 개망신

 

지금 청와대에는 KBS 기자가 없다. 대한민국 뉴스 생산의 핵심인 청와대 안에서 KBS 기자들이 쫓겨났다. 심지어 청와대 출입 기자단의 단체 카톡방에서도 쫓겨났다고 한다. 공영방송 KBS의 역사상 초유의 사태로 KBS의 명예와 자존심이 바닥에 떨어졌다.

 

오늘밤 김제동에서 엠바고 지키지 않아

청와대 기자 간사단에서 합의한 엠바고를 KBS가 지키지 않아 1주일간 KBS 취재단의 출입을 금지시켰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취재 합의사항에 대해 오늘밤 김제동에서 이를 어기고 관련 내용을 방송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김제동의 고액 출연료로 논란이 되고 있는데 다시 대형사고를 쳤다. 이에 대한 징계로 KBS 기자를 청와대에서 모두 철수하라고 했다.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사건이다. 공영방송 KBS가 다른 곳도 아닌 청와대에 출입금지를 당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부끄럽고 민망해 고개를 들 수가 없다.

 

KBS의 위상이 이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단 말인가? 정말 KBS 위상은 찌라시 언론만도 못한 처지에 놓인 것인가? 북한 취재단에 들지 못할 때도, 또 북한의 언론사 사무국 개설에 KBS가 낙점을 받지 못할 때도 공영방송의 자존심은 무너졌었다. 그런데 이제 청와대 출입금지라니? 그것도 국가기간방송이자 대한민국 언론을 대표하는 공영방송인 KBS.

 

모든 책임은 바지사장 양 사장에게 있다

양 사장 임명 불과 7개월 만에 시청자들이 KBS를 외면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하루가 멀다 하고 공영방송의 위상이 곤두박질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양 사장이 바지사장으로 앉아 있으면서 회사는 고삐 풀린 망아지였다. 컨트롤 타워도 없고 지휘계통도 없고 업무의 가르마를 타는 간부도 없다. 그러다 보니 결국 터질 것들이 터지고 있다.

 

KBS 기자가 청와대에서 쫓겨나서 청와대 밖에서 취재하고 방송을 하고 있다는 이 사실을 대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 해당 직무에 대한 기본적 소양 교육은 이루어지지도 않은 것인가? 양 사장은 이 역시 해당 직원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할 것인가?

 

이제는 양 사장이 스스로 책임지고 사퇴하라. 남은 보궐임기 2달 동안에 KBS가 어디까지 추락할 것인지 걱정이 아닐 수 없다. 바지사장과 호가호위 세력들은 더 이상 KBS를 욕보이지 말고 모두 자리에서 물러나라. 그것만이 구성원들과 시청자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길이다.

 

2018. 10. 8.

KBS노동조합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 유흥 즐긴 양 사장은 사퇴하라

 

Posted by KBS노동조합 KBS노동조합

양 사장 측근들의 배신과 매관매직 의혹

 

KBS는 또 다시 정치의 계절이다. 양 사장의 보궐임기가 다 끝나가고 새로운 사장을 뽑는 시기다. KBS 출신의 사장이 임명되면서부터 KBS는 줄서기가 더욱 횡행하고 정치가 판을 치고 있다. 7개월 전 양 사장이 임명될 때도 그러했고 지금도 그러하다.

 

조합은 애초부터 깜냥이 안 되는 양 사장을 우려했다. 결정장애에다 관리자 경험도 없는 양 사장은 바지사장으로 전락할 것이고 KBS는 갈등과 혼돈 속으로 빠져들 것이 뻔했기 때문이다. 불길한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양 사장의 사규 위반, 실정법 위반, 무능 경영에 대해 조합은 지속적으로 대내외에 문제제기를 했다. 그 결과, KBS를 둘러싸고 영향을 미치는 인물들도 양 사장에 대한 판단이 달라졌다. 더 이상 양 사장 체제로는 KBS가 어렵다는 평가들이 여기저기서 들린다.

 

그래서일까? 양 사장 측근과 옹립세력들이 등을 돌린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조합이 취재한 바로도 제보의 상당 부분들이 사실로 드러난다. 모 협회장도 그렇게 양 사장 호위병 노릇하더니 양 사장은 안되겠다며 등을 돌렸다 한다. 양 사장을 바지사장으로 만들어 놓고 호가호위하면서 권력의 단맛을 누리던 이들이 배신을 하고 있단다. 사필귀정이다. 결국 무대 위의 배우는 바꾸면 그만이고 자신들은 그 열매만 따먹으면 그만이니까.

 

자리 대가로 연임 위해 뛰어 달라?

상황이 이렇다 보니 양 사장이 다급해졌나 보다. 그 동안 살짝 등한시했던 인맥을 찾아 자리를 대가로 연임을 위해 뛰어달라고 매달렸다고 한다. 돈이 오가진 않았겠지만 이것이 매관매직하려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J씨에겐 감사 자리, K씨에겐 자회사 사장 자리, P씨에겐 본부장 자리를 약속할 테니 자신의 연임을 위해 뛰어 달라 했다고 한다. 양 사장 주위에서 단물 빨아먹던 그 많던 이들은 어디로 가고 벼랑 끝에 몰린 양 사장이 자신이 챙기지도 못했던 인물들에게 구걸 아닌 구걸을 하고 다닌단 말이 들리는가?

 

KBS 임원 자리가 자신의 연임을 담보로 막 퍼주어도 되는 자리인가? 능력도 전문성도 없는 인물들에게 논공행상했다가 결국 KBS가 이 사단이 난 것을 모른단 말인가? 양 사장은 정신 차려라. 대체 누굴 위해 연임에 연연하는가? 연임에 집착해 자신도 망가지고 KBS도 멍들게 하는 역사의 죄를 짓지 말라.

 

2018. 10. 8.

KBS노동조합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 유흥 즐긴 양 사장은 사퇴하라

 

 

Posted by KBS노동조합 KBS노동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