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KBS 노동조합
노동조합 가입서 익명게시판
  • 성명서
  • 성명서

    성명서

    이전성명서 [KBS노동조합 성명서] 부당 징계 자행한 이병순은 각오하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117회   작성일Date 22-09-15 15:46

    본문

    부당 징계 자행한 이병순은 각오하라!

      

    사측이 부당 징계로 결국 조합에 선전포고를 감행했다. 조합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사측은 사장 인선 과정에서 KBS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외친 조합원 8명을 파면 해임 정직 감봉의 중징계를 내렸다. 


    그동안 조합원들이 피와 땀으로 공영방송 KBS를 지켜 온 투쟁의 역사를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도저히 나 올 수 없는 징계 결과다. 

    더구나 첫 사내 출신 사장으로 KBS 조합원들이 공영방송 사수에 얼마나 순수한 열정을 품고 있는지 잘 알고 있는 이병순 사장이기에 

    조합은 이번 중징계를 자신의 사장 선임에 반대한 조합원에 대한 보복성 노동 탄압으로 규정한다. 

    조합은 징계 결정이 내려진 시기에도 주목한다.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은 족벌언론과 재벌에 지상파 방송을 내주고, 대신 KBS는 공영방송법으로 옥죄려 하고 있다. 조합은 KBS 앞에 펼쳐진 작금의 엄혹한 현실을 타파하기 위해 흐트러진 전열을 가다듬으며 공영방송 사수의 큰 싸움을 준비하고 있다.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사측이 공영방송 사수에 동참은 못할망정 부당한 징계를 감행한 데 대해 혹시나 사측이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해 노노갈등을 통한 노조 무력화를 노린 게 아닌가 묻고 싶다. 

    조합이 우려한 대로 사측의 중징계 결정에 국민과 시민 사회단체 사이에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조합은 결코 징계 사태를 정략적으로 악용하려는 어떠한 행위도 배격할 것이다.

    하지만 이번 사태가 수신료 현실화의 걸림돌로 작용한다면 모든 책임은 이병순 사장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 


    재심을 남겨 두고 있다. 사측은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KBS를 지키는 데 노사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대승적 차원에서 조합원 징계를 철회하라.

    조합의 징계 철회 투쟁은 이미 시작됐다. 5천 조합원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공영방송의 버팀목인 노사 관계를 파국으로 몰고간 이병순 사장에게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임을 경고한다.

    2009년 1월 18일

    12대 KBS 노동조합 


    추천0

    첨부파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